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장관, '북한 군사력 위협 못된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0일 북한 정부의 최근 행태를 제멋대로인 10대의 행태에 비유하면서 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특히 북한의 군사력은 미국에 위협이 되지 못한다고 일축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20일 미국 ‘ABC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행정부의 북한에 대한 접근방식이 바뀌었다고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 정부는 관심을 받기 위해 끊임없는 요구를 해 왔다며, 이는 유아나 버릇없는 10대 청소년들이 엄마의 관심을 요구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관심을 주면 더욱 버릇이 나빠지기 때문에 주지 말아야 하며, 북한은 특히 받을 자격도 없다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 정부는 다시 무대의 중앙으로 오르길 바라며 계속해서 관심을 가져주기를 요구하고 있지만, 미국은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히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특히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대해서도 평가절하 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의 군사력을 알고 있는데, 그 것은 솔직히 말해 그다지 대단하지 않으며, 미국에 위협이 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나 동맹인 한국과 일본이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음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나라가 주시하고 있는 사안을 미국도 주시하고 있는 만큼 모두가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노력은 변화를 만들려는 시작단계이지만 이미 북한에 미국의 입장이 전달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을 쫓으며 시간을 허비하지도 않았고 보상하지도 않았으며 잠시 유쾌한 모습을 보인 뒤 과거의 행태로 돌아가는 모습을 받아들이지도 않았기 때문에 북한 정부가 무엇을 선택해야 할지 스스로 잘 알고 있을 것이란 얘기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나 북한에 억류돼 있는 미국인 여기자들에 대해서는 이전에 비해 자세를 낮췄습니다. 북한 법원이 지난 달 두 기자에 대해 12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한 후 판결이 아무런 근거 없이 내려졌다며 일축했던 클린턴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처음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두 기자가 국경을 스스로 건넜음을 분명히 인정했다며, 미국 정부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 정부가 사과를 요구하지 않았지만 그들은 항상 무언가를 요구한다며, 현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일은 두 기자가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오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