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장관 ‘한반도 비핵화 위해 관련국 공동노력 기대’


미국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이후에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관련국들과 더욱 강력한 공동 노력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15일 미국 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한 특별연설에서 핵무기 감축과 확산 방지를 최우선 과제의 하나로 꼽으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김근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앞으로도 관련국들과 더욱 강력한 공동 노력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15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외교협회 (CFR)에서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해 연설하면서 핵 감축과 확산 방지를 미 외교정책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꼽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최근 유엔 안보리가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를 채택한 점을 상기시키면서, 장기적으로는 한반도의 완전하고 회복 불가능한 비핵화를 위해 관련국들과 더욱 강력한 공동 노력을 이뤄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특히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은 미국이 추구하고 있는 협력 외교의 성과라고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의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일본, 한국, 러시아, 중국의 외무장관들과 여러 차례 통화하는 등 상당한 외교적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이런 협력의 결과로 강력한 제재 내용을 담은 대북 결의가 채택됐고 또 결의 이행을 설득하기 위해 중국과 러시아, 인도 등이 참여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핵 확산 방지와 테러 위협, 질병 퇴치 등은 국제사회의 공통된 우려 사항이지만 어느 한 나라가 해결할 수 없는 과제라면서, 21세기 외교무대에서 협력을 통한 문제 해결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란과 관련해 클린턴 장관은, 최근 폭력 사태에도 불구하고 이란 정부와의 대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란이 핵 개발과 테러 지원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도록 설득하기 위해서는 대화가 최선의 방법이며, 이란 지도자들에게 명백한 기회를 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