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역사속 오늘] 7월 13 일


1985년 7월 13일 오늘!

기아로 고통 받는 아프리카 난민들을 위한 자선공연이 영국 런던과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동시에 열렸습니다. 공연의 제목은 라이브 에이드, 'LIVE AID'

세계 유명 가수 2백여 명이 참가한 이 난민돕기 공연은 장장 16시간 동안 160개 나라에 생중계되고 전세계 20억명의 시청자가 지켜본 사상 최대 라이브 콘서트 였습니다.

영국의 록스타 밥 겔돌프가 영국 음악인들과 힘을 합쳐 기아에 허덕이는 에디오피아 난민들을 위한 노래를 취입하면서 시작된 이 기금 마련운동은 태평양을 건너 미국에서 "We are the World"라는 노래를 탄생시키고..

이 운동의 절정이 바로 이 Live Aid라는 공연이었습니다. 이날 영국에서는퀸과 데이비드 보위, 엘튼 존등이 그리고 미국에서는 블랙 사바스, 마돈나, 에릭 클랩튼등 유명 가수들이 줄줄이 무대에 오릅니다.

이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통해 모은 기금은 7천만 달러로 예상보다 4배나 많은 규모였습니다. 공연을 기획한 밥 겔도프는 아프리카 기아 해결에 기여한 공로로 1985년도 노벨평화상 후보에 오릅니다.

에티오피아 기아돕기 기금을 마련한다는 취지로 시작된 이 라이브 에이드 공연은 그야말로 대중음악의 힘을 보여주는 전세계인의 축제와도 같은 공연이었습니다.

* 1930년 7월 13일 오늘

제1회 월드컵축구대회가 남미의 우루과이에서 열립니다. 우루과이가 올림픽에서 두 차례나 우승을 한 축구 강국이고, 1930년이 우루과이 독립 100주년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1930년 오늘, 월드컵 대회가 열리기 까지 우여곡절이 많았습니다. 당시 세계 축구 계의 주류였던 유럽은 제 1차 세계 대전의 전후 처리 문제와 경제 대공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각국의 프로 축구 클럽에서도 우수한 선수를 장기간 보낼 수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FIFA 회장인 줄리메를 비롯한 FIFA의 적극적인 교섭으로 벨기에, 프랑스, 유고슬라비아, 루마니아의 유럽 4개국을 포함한 13개 나라가 지역별 예선 없이 초청형식으로 출전하는 것으로 일단락 됩니다.

유럽의 강호들이 불참했기 때문에 남미의 독무대가 될 것으로 예상했던 이 대회 는 그러나 예상외로 유럽팀들이 선전해 축구팬들을 열광시킵니다.

결승전은 주최국인 우루과이와 축구 강국 아르헨티나의 대결이었습니다. 이 경기에서 우루과이는 아르헨티나를 4대 2로 역전시키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제 1회 월드컵대회는 비록 규모는 작았지만, 각 나라가 수준 높은 경기를 펼쳤고, 많은 관중을 동원하며 높은 수익을 올려 성공적으로 치러졌다고 평가되고 있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