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개성접촉 결렬 위기’


북한은 오늘 (10일) 남북 간 개성공단 실무회담이 “결렬 위기에 처해 있다”며 남측이 앞으로 회담에 성실히 응하지 않을 경우 자신들의 결심대로 행동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은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지난 4차례 회담 결과 실무접촉을 통해 과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의구심을 갖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담화는 “남측이 개성공단에서 법을 어기고 불순한 짓을 하다가 억류된 근로자 문제가 가장 먼저 해결돼야 한다며 개성공단 계약 개정에 대한 정당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의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억류 직원 석방 문제가 최우선 현안이라는 한국 정부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개성공단을 안정적으로 유지, 발전시켜 나간다는 정부 입장엔 아무런 변화가 없다, 북한은 억류 근로자를 조속히 석방하고 개성공단 현황 문제 협의에 진지한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 이게 이 논평에 대한 정부의 입장이거든요.”

북한은 지난 5월15일 대남 통지문을 통해 토지임대료 등 개성공단 관련 법규와 계약 문제를 다시 논의할 것을 요구한 뒤 한국 측과 지난 2일까지 네차례 실무회담을 가졌으나 네 번째 만남에선 다음 회담 날짜조차 잡지 못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