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안보리, 의장 구두설명으로 북한 미사일 발사 비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어제 (6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안보리는 의장이 발표한 구두설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고, 결의에 따를 것을 경고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유엔 안보리 의장인 우간다의 루하카나 루군다 대사는 6일 오후 3시간에 걸친 전체회의가 끝난 뒤 발표한 구두설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의 지난 4일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동북아와 국제 안보에 대한 위협임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비난과 함께 중대한 우려를 밝혔다는 것입니다.

루군다 대사는 이어 안보리 이사국들은 모든 당사국들이 동북아의 안보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 행동을 자제할 것을 호소했다며, 안보리는 현 상황을 평화적이고 외교적이며, 정치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안보리가 이날 발표한 의장의 구두설명은 안보리의 공식 기록에 포함되지 않는 가장 낮은 수준의 조치입니다. 안보리는 앞서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5월의 핵실험 때는 각각 의장성명과 제재 결의 1874호를 채택한 바 있습니다.

이날 전체회의 소집을 요구한 다카스 유키오 유엔주재 일본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 화물선 강남 호가 항로를 바꿔 북한으로 되돌아간 것은 안보리의 결의가 일부 성과를 낸 것이라며 반겼습니다.

다카스 대사는 이번 일을 통해 북한은 지역 내 어느 항구나 나라에 가도 유엔 회원국들이 대북 제재 이행에 협력할 것이란 점을 알게 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남 호는 지난 17일 북한 남포 항을 출발해 버마로 향하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미 해군이 이 선박에 안보리가 금지한 의심스런 화물이 선적된 것으로 파악하고 추적하자 진로를 바꿨으며, 6일 북한에 입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는 이번 주 중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계획에 관련된 북한 기업이나 개인들을 제재 대상에 추가하는 작업을 마무리 할 전망입니다.

유엔주재 한국대표부 관계자는 `미국의 소리’ 방송에, 현재 제재 대상을 크게 늘려야 한다는 미국, 일본 등과 제재 대상 수를 줄이려는 중국, 러시아 측 입장이 엇갈려 진전이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유엔은 지난 4월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와 조선령봉종합회사,단천상업은행 등 3곳을 북한의 핵 개발과 미사일 계획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제재 대상으로 선정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