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역사속 오늘] 7월 6일


1893년 7월 6일 오늘 프랑스 자연주의 문학의 대표 작가 기드 모파상이 사망합니다. 그의 나이 43세였습니다.

1850년 프랑스 노르망디에서 태어난 모파상은 스무살때 파리로 이주, 에밀졸라, 플로베르등 세계적인 문호들과 교류를 갖게 됩니다. 1876년 시, 물가로 처음 시재를 인정받은 그는 80년, 출세작 비계덩어리를 발표합니다. 이작품은 인간에 대한 날카로운 관찰과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문단의 주목을 받습니다. 하지만 그가 결정적으로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소설, '여자의 일생'을 발표하면서부터입니다.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는 모파상이 빅톨 위고 이래 최고의 작가라는 찬사를 바칩니다. 하지만 이미 20대때부터 신경질환을 앓고 있던 모파상은 마흔 두살되던해 자살을 기도하고 이듬해인 1893년 오늘 병원에서 일생을 마감합니다.

1964년 7월 6일 오늘, 아프리카 남동부에 있는 나라, 말라위가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성취합니다. 이날 말라위 최대 도시인 블랜타이어에서는 세계 여러 나라의 축하 사절이 참석한 가운데 독립기념식이 행해졌습니다.

말라위는 1891년 영국의 보호령이 됐고, 그때부터 나아살랜드로 불려집니다. 제 2차 세계대전 후인1953년, 나아살랜드는 현재의 짐바브웨인 남로다지아, 그리고 현재 잠비아가 된 북로다지아와 함께 중앙 아프리카 연방을 결성합니다.

하지만 이후 말라위는 독립 운동 지도자인 헤스팅스 반다를 중심으로 독립 투쟁 운동을 벌였고, 그 결과 1963년 아프리카 연방에서 탈퇴, 연방은 해체되고 맙니다. 1년 후인 1964년 오늘, 말라위는 영국의 식민지가 된지 72년 만에 독립을 선언한 것입니다.그리고 독립 운동을 이끈 헤스팅스 반다가 말라위 초대 대통령에 취임합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