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英, 이란 외교관 2명 영국서 추방


이란 대선을 둘러싼 분규로, 이란 정부가 2 명의 영국 외교관에게 이란을 떠나도록 명령한 가운데, 영국 정부는 이에 대한 보복으로 영국주재 이란 외교관 2명을 추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23일 영국 의원들에게, 이란이 22일 자국 외교관 두 명을 추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란은 영국을 비롯해 서방 국가들이, 대선 결과를 둘러싼 이란국민들의 반정부 시위에 대한 이란 정부의 단속을 비판하면서 이란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영국 외교관들의 추방은 부당하며, 영국이 내정간섭을 하고 있다는 의혹은 절대적으로 근거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브라운 총리는 유감스럽지만 두 명의 이란 외교관들을 영국에서 추방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란은 또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대해서도 이란 국내 문제에 간섭을 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앞서, 이란 정부에 대해 반정부 시위자 체포와 이들에 대한 무력사용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란 외무부는 23일, 반기문 총장이 본분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고 있으며, 이란 대통령 선거에 대한 사실을 무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란 정부는 또한, 반 총장이 서방 강대국들의 영향을 받고 있다며 비난했습니다.

반 총장은 22일 성명을 통해, 이란 정부와 반정부 개혁세력에게 대선결과를 둘러싼 분규를 평화롭게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미국 백악관의 로버트 깁스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이란의 대규모 시위 사태가 이란 내부 변화의 시작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