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역사속 오늘] 6월 19일


1910년 6월 19일 오늘

미국에서 처음으로 '아버지날' 기념행사가 열립니다.

이 '아버지 날'이 공식적인 행사로 이뤄지기까지는 소노라 도드라는 한 미국 여성의 노력이 있었습니다. 워싱톤 주 스포케인에 사는 도드 부인은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후 모든 것을 희생하면서 다섯 자녀를 키워준 아버지의 은혜를 늘 깊이 가슴에 새기고 있었습니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생일이 되자, 도드 부인은 아버지의 묘를 흰색 장미꽃으로 장식하고 교회를 찾아갑니다. 그리고는 모든 가정이 아버지들의 사랑과 은혜에 감사를 표하는 특별 예배를 갖자고 설득합니다. 이에 교회가 호응해 소박한 아버지의 날 행사가 마련됐고.

바로 이날이 6월 셋째 주 일요일이었던 것입니다. 1926년 뉴욕에서는 '아버지 날 위원회'가 결성됐고, 1972년 리처드 닉슨 대통령이 6월 셋째 주 일요일을 아버지 날로 정하면서부터 미국의 국가 기념일이 됩니다.

미국에서는 살아계시는 아버지에게 빨간색 장미를 돌아가신 분께는 흰색장미를 선물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장미 꽃 외에도 자녀들은 아버지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다양한 선물을 준비하기도합니다.

이로 인해 매년 아버지의 날이 되면 텔레비전에서는 아버지를 위한 선물 광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 외에도 아버지의 날을 기념하고 있는 나라는 전세계 20여 개국에 달합니다.

1975년 6월19일 오늘

평등과 발전, 평화를 구호로 내건 제 1회 세계 여성대회가 멕시코의 멕시코 시티에서 열렸습니다. 전세계 여성들이 여성들만을 위해 마련된 행사에 처음으로 모인 것입니다. 이날 북한의 여성들도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하지만 여성대회라는 명칭이 무색할 만큼 대회 최고위직은 남성들이 차지했습니다. 더구나 주최국인 멕시코는 남성을 대표로 파견해 대회의장으로 선출해 빈축을 사기도 합니다. 여성의 지휘향상이라는 공통의 목표는 같았지만 국가마다 여성이 처한 상황은 큰 차이가 있었기에 눈에 띠는 성과를 거두지는 못한채 막을 내리고 맙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