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3.8선 넘어 한국 온 이준하 씨


두만강, 또는 압록강을 건너 중국으로, 그리고 태국, 몽골, 캄보디아와 같은 제3국을 거쳐 한국까지. 한국에 온 대부분의 탈북자들이 거쳐온 길입니다. 물론 이와는 다른 길을 선택한 이들도 있는데요. 철조망을 기어올라 경계선 밖으로 탈출해 단 25분 만에 한국에 입국한 사람이 있습니다. 한국에 사는 탈북자들의 이야기를 전해드리는 자유를 찾아온 사람들. 오늘은 3.8선을 넘어 한국에 찾아온 이준하 씨의 이야기입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