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대북 금융제재 논의확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지난 25일 핵실험과 관련해 북한 정부에 국제적인 금융제재를 가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미국 백악관 당국이 밝혔습니다. 안보리는 또 북한 선박과 항공기에 대한 각국의 검색을 의무화 하는 내용을 대북 제재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 중인 대북 제재에 북한의 국제 금융거래를 제한하는 방안이 포함돼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로버트 깁스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금융체제에 대한 제한과 항공기, 선박 등 기간시설을 겨냥한 조치들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깁스 대변인은 특히 이와 관련한 지난 며칠 동안의 논의 과정에서 중국 정부의 행동과 대응이 매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은 바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그의 가족들에게 가는 자금의 흐름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 정부의 협력을 요청하고 있다고 29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미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북한의 선박과 항공기 등에 대해 철저한 검색을 가하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되도록 중국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외신보도들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는 대북 제재결의안 초안에서 북한의 최근 핵실험을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중대한 우려'이자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에 대한 `무도한 위반' 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과 일본이 마련한 결의안 초안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가 동의하지 않고 있어 결의안 채택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이언 켈리 대변인은 결의안을 채택하는 것은 매우 복잡한 일이라면서, 며칠 안에 결론이 날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정부는 28일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한 안보리의 대응에서 `제재라는 용어가 사용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28일 최근 북한에서 특이한 군사적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는다며, 주한미군 병력을 증강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날 아시아 안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기내에서 만일 북한이 극도로 도발적인 군사적 행위를 할 경우 미국은 이에 대처할 능력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이어 "미국은 북한이 군사적 대응을 필요로 하는 일을 벌이지 않는 한 북한에 대해 군사적 행동에 나설 의사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장관은 29일부터 열리는 아시아 안보회의에서 아시아 각국 국방장관들과 북 핵 사태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미국 국무부의 제임스 스타인버그 부장관도 참석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