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총장, ‘스리랑카에 인도적 지원해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3일 스리랑카는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최근 끝난 내전으로 발생한 30만 명에 가까운 민간인 이재민들을 관리하기에 재원이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반 사무총장은 이 날 사람들로 가득 찬 마닉 농장 수용소의 가족들과 야외 병원을 방문해 난민들에게 더 많은 인도주의적 지원이 전달될 것을 촉구했습니다. 마닉 농장 수용소는 북부 지역 최대 규모의 이재민 수용소로, 최근 정부군과 타밀 호랑이 반군 간의 교전으로 발생한 이재민의 3분의 2 가량이 머물고 있습니다.

반 사무총장은 난민들이 정부의 약속대로 올 해 말에는 다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반 사무총장은 칸디에서 마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과 다른 최고 당국자들과도 만났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