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국이 핵감축 주도해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이란 등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면서, 미국이 전세계 핵 확산 방지와 핵무기 감축을 주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헨리 키신저와 조지 슐츠 등 미국의 역대 국무장관 등과 만나 핵 비확산 문제를 논의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헨리 키신저와 조지 슐츠 전 국무장관,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 등과 전세계 핵 비확산 문제를 논의하면서, 미국 정부가 핵 확산 방지에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러시아를 포함한 전세계 모든 나라들과 협력해 핵무기 위협 감소와 궁극적인 제거를 주도하는 것은 절대로 필수적인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북한과 이란 같은 나라들이 핵무기 능력을 개발하고 있는 지금과 같은 때에 미국이 비확산 분야를 주도하는 것은 특히 적절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6자회담을 통해 북한 정부가 핵 개발을 포기하도록 설득하고 있으며,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 함께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 (NPT)에 가입할 것도 계속 촉구하고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이 주도해야 할 대표적인 분야로 핵확산금지조약 (NPT)을 꼽았습니다.

미국은 핵확산금지조약을 강화할 수 있으며, 미국과 더불어 핵무기 최다 보유국인 러시아와 협력해 핵무기에의 의존을 계속 줄여나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7월 모스크바에서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 두 나라의 핵무기 감축 문제가 논의될 전망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핵무기로 인한 긴장 상태를 완화하기 위해 미국과 여러 다른 나라 지도자들이 취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들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미국과 각국은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 (CTBT)에서도 진전을 이룰 수 있으며, 아울러 핵무기가 테러분자들의 손에 들어가지 않도록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과의 백악관 회동에 참석한 조지 슐츠 전 국무장관은 모든 참석자들이 핵무기 감축과 핵 확산 방지를 위한 오바마 대통령의 구상을 지지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