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우리 시대 마지막 변사, 신출


영화에 소리가 없던 무성영화시대. 그 시절 많은 사람들을 웃고 웃겼던 영화 해설사. 변사를 아십니까? 영사기 돌아가는 소리가 가득한 가설극장에서 천가지 만가지 소리를 냈던 변사는 무성영화시절 영화를 보는데 있어 빼 놓을 수 없는 아주 중요한 역할을 했었지요.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이 시대 한국의 마지막 변사인 신출씨를 만났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