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부모님 사랑 생각하는 서울시민들의 이야기


가정의 달, 감사의 달. 5월. 그 중에서도 거리거리마다 빨간 카네이션이 활짝 피어있던 5월의 둘째주는 아버지와 어머니 .. 우리 부모님의 주름진 얼굴을 사랑으로 마주하게 되는 자녀들에게도 아주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지난 1956년 ‘어머니의 날’로 시작돼 1973년 ‘어버이날’로 그 이름은 달라졌지만, 지난 50여년간 5월 8일은 자녀들이 부모님 가슴에 그 어떤 훈장보다 빛나는 빨간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는 뜻깊은 날 입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지난 8일 어버이날을 앞두고 부모님의 사랑을 생각하는 서울시민들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