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장관, ‘북한 방문 계획 없다’


북한 정부가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미국과 국제사회에 대한 비난과 위협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어제(6일) 북한을 방문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 하원은 북한의 로켓 발사와 핵 시설 재가동 등을 이유로 국무부가 요청한 북한 비핵화 지원 예산을 전액 삭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7일 워싱턴을 방문 중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만나 북한과 이란, 중동 등 양자 간 현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열린 라브로프 장관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러 양측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협상을 재개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나 북한의 6자회담 불참 선언과 뒤이은 핵실험 위협 등 최근의 위기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자신이 직접 북한을 방문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00년 당시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했던 것처럼 북한을 방문해 위기 해결 방안을 모색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런 계획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그러면서 미국은 현재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를 지역에 파견해 다음 단계 진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어 자신은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하도록 노력해야 하며, 한반도 비핵화를 계속해야 한다는 라브로프 장관의 견해에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까지는 인내심이 필요할 것이라고 클린턴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한편 미 의회 하원 세출위원회는 7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2009 회계연도 추가경정 예산안 중 국무부가 요청한 북한 비핵화 지원 예산 9천5백만 달러 전액을 삭감했습니다.

세출위는 관련 예산 삭감의 이유로 북한이 지난 달 장거리 로켓을 발사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점과, 이후 핵 시설 재가동을 선언하고, 미국 여기자 2명을 억류하고 있는 사실을 들었습니다.

국무부는 당초 6자회담 3단계 합의에 따라 북한이 핵 시설을 폐기하는 것에 대비해 중유 등 에너지 지원 명목으로 예산 책정을 요구했었습니다.

세출위원회는 국무부가 요청한 예산 외에 에너지부가 북한의 핵 시설 불능화와 폐기 작업을 위해 제안한 3천4백50만 달러도 전액 삭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