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대북 예산은 특정 우려에 대한 작은 투자’

  • 유미정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3일 북한에 대한 에너지와 불능화 지원 예산은 미국의 특정 우려사안에 대응하기 위한 작은 투자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23일 미 하원 세출위원회 산하 국무/대외 사업 소위원회 (State/Foreign Operations Subcommittee)에 출석해 국무부의 2009 회계연도 추가 경정 예산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북 핵 6자회담과 북한의 핵 불능화 지원을 위한 예산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국무부는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가정해 예산을 책정했다며, 이는 미국의 특정 우려사안에 대응하는 작은 투자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앞서 2009 회계연도 추가 경정예산에서 북한에 대한 중유 등 에너지 지원에 9천5백만 달러, 그리고 영변 핵 불능화를 위해 3천 4백만 달러 이상의 예산을 책정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서 니타 로우이 국무/대외 사업 소위원회 위원장은 국무부의 북한 관련 예산이 승인될 경우 북한 문제가 어떻게 개선 될 수 있는지에 관해 물었습니다.

로우이 위원장은 장거리 로켓 발사 등 최근 행동들은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책임감 있는 대화에 관심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6자회담 재개와 행동 대 행동 계획의 3단계를 위한 국무부의 추가 예산 지원 요청이 상황을 어떻게 개선시킬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바락 오바마 행정부는 앞서 총 8백 34억 달러의 2009 회계연도 추가 경정예산을 의회에 요청했으며, 이 가운데 국무부 관련 예산은 71억 달러에 이릅니다.

미 국무부는 이라크 전쟁 관련으로 4억 8천 2백만 달러, 아프가니스탄에 9억 8천만 달러, 파키스탄에 4억 9천7백만 달러, 중동에 8억 4천만 달러 등을 배정한 상태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