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UNDP ‘대북 사업 재개 여전히 진행 중’


유엔개발계획, UNDP는 올 1월 집행이사회에서 중단됐던 북한 내 사업을 재개하기로 결정했지만 아직 북한에서 일 할 국제요원 채용공고 조차 하지 않고 있습니다. 게다가 사업 재개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있어 북한 내 사업이 실제로 재개되기까지는 상당한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엔 개발계획, UNDP는 13일 북한 내 사업 재개 과정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UNDP의 크리스티나 로니그로 공보관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자우편 인터뷰에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대북 사업 재개에 영향을 미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로니그로 공보관은 UNDP는 여전히 이사회의 방침과 북한 당국과 맺은 협정에 따른 사항들을 주의 깊게 준수해 사업 재개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UNDP 집행이사회는 지난 1월19일부터 22일까지 열린 정례회의에서 ‘북한 활동 재개를 위한 방안’을 최종 채택하고, 지난 달 북한에서 일 할 국제요원들에 대한 채용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현재까지 UNDP는 북한 사무소에서 일 할 요원의 모집 공고를 발표하지 않았으며, 북한 사무소에서 일하게 될 국제요원의 수와 필요 인력의 요건 등 세부 사항을 아직 확정하지 않아 실제 사업 재개는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UNDP는 지난 해 초부터 대북 사업 재개를 위한 논의를 시작해 지난 해 9월 다섯 단계별 일정을 승인했었습니다. 이 일정에 따르면 1월 열린 집행이사회에서 대북 사업 재개 승인을 받고 나면 승인 직후 사업의 조속한 시행을 위해 UNDP가 북한 현장사무소 재정비와 인력 충원을 관장, 올 해 초에는 UNDP의 대북 사업이 재개될 것으로 전망됐었습니다.

한편, 북한의 로켓 발사 이후 UNDP의 대북 사업 재개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의 보수 성향 연구단체인 헤리티지재단의 브렛 쉐이퍼 연구원은 미국은 효과 없는 다자 간 제재 방안을 모색하기 보다는 UNDP의 대북 사업 재개를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전에도 UNDP의 대북 사업 재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계속된 바 있습니다.

미국의 일부 전문가들은 대북 사업에 대한 회계감사 자료와 기타 내부 자료에 대한 회원국들의 열람이 불가능하고, 자금 전용 가능성도 여전하다며 대북 사업 집행의 투명성에 강한 의구심을 제기해 왔습니다.

일본의 ‘교도통신’은 지난 2월 유엔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UNDP의 대북 사업이 미국과 일본의 반대로 제한적으로 재개될 것이라고 보도했었습니다. 사업 자금 전용 의혹으로 대북 사업이 중단됐던 데 대해 두 나라가 감시체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전면적인 사업 재개에 제동을 걸었다는 것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