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사무총장, 6자회담 조기 개최 촉구

  • 최원기

세계 각국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일제히 놀라움과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특히 유엔은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키로 했습니다. 유엔과 각국 반응을 전해드립니다.

유엔은 미국 동부시간으로 휴일인 5일 오후 안전보장이사회 긴급 회의를 열어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문제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일본과 미국의 요청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북한의 로켓 발사에 따른 유엔 차원의 대응 방안이 논의될 예정입니다. 미국의 `AP 통신'은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관의 말을 인용해 '미국과 영국, 프랑스, 한국은 기존의 대북 제재결의를 재확인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앞서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06년 대북 제재결의 1718호를 채택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중단과 경제제재를 결의한 바 있습니다.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5일 북한의 로켓 발사에 유감을 표시하고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이날 새벽에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의 로켓 발사는 '관련국 간의 대화를 교착시킬 뿐만 아니라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어 모든 관련국들이 6자회담을 조기에 재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럽연합도 로켓 발사에 유감을 표하고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핵 개발을 중단해야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 의장국인 체코는 성명을 통해 '핵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의 이번 로켓 발사는 지역의 안정을 해치는 또다른 행위'라며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핵 개발 계획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호주의 케빈 러드 총리도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를 위반한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유엔 안보리가 즉각적인 추가 제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의 로켓 발사에 차분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발사 직후 '관련국들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고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공동 노력해야 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러시아도 북한의 로켓 발사에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로켓 발사가 안보리 결의안 위반에 해당하는지에 대해 검토 중'이라며 '각국은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대응을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