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 로켓 발사 후에도 대화 노력 계속’


한국 정부는 북한이 로켓을 발사한 이후에도 북 핵 문제를 대화로 풀기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은 오늘 여당인 한나라당 주최로 열린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북한의 변화가 언제 어떻게 일어날지 모르는 만큼 구체적인 대비책을 마련해 놓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한국의 대북 전략은 북한을 고사시키는 것이 아니라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합의하고 출발했으면 좋겠다는 것인 만큼, 남북한과 6자회담 참가국들이 합의하면 남북경협을 하나씩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서관은 “이를 위해 남북이 서로 비방하는 것이 없어져야 한다”면서 “북한이 일방적으로 정치화하고 비방하는 불신의 고리를 빠른 시일 내 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 핵 6자회담의 한국 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내일(24일) 중국을 방문해 중국 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과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한 대책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위 본부장은 중국에 이어 곧 미국을 방문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 특사와 만나 북한의 로켓 발사에 따른 사전 사후 대책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