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워싱턴 한인들, 한반도 평화협정 지지 행사

  • 유미정

미국 내 진보적 한인 단체들과 한반도 전문가들이 워싱턴에서 한반도 평화를 지지하는 일일 행사를 개최합니다. 이들은 행사를 통해 현재의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할 것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유미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 내 50여개 진보 성향 한인 단체들과 한반도 전문가들이 오는 18일 바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공개서한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또 의회 상하 양원 의원들도 잇따라 면담하고 평화협정을 지지해 주도록 당부할 계획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은 미주한인협회와 미주 6.15 공동실천위원회, 한국평화촉진전국위원회(National Committee for Peace in Korea) 등 한반도의 종전선언과 평화체제를 지지하는 미국 내 진보적 한인 단체들과 브루스 커밍스 시카고대학 교수 등 전문가들이 서명한 것입니다.

서한 전달을 위해 전국에서 참가하는 14명의 단체 대표들은 이날을 ‘전국 한국평화 지지의 날’ (National Korea Peace Advocacy Day)’ 로 정하고, 미 의회의 외교위원회와 군사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미주 6.15 공동선언실천위원회 서혁교 부위원장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번 행사를 갖게 된 것은 오바마 행정부 출범으로 미-북 관계 개선에 대한 새로운 기대감이 조성됐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정권이 새로 들어오고 한반도 정책을 검토하는 과정에 있으니까 새로운 외교 시도를 해보면서 이 때까지 안 풀려진 문제들을 6자회담 외에 또 다른 적극적인 외교 시도로서 조금 더 적극적으로 해보려고 하지 않는가 그런 희망도 보이구요, 그런 것이 복합적으로 깔려있지요.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이들 단체의 공개서한은 미국과 북한 간 관계 정상화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적인 해결 방안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서한은 긴장완화를 위해 다른 나라들과 조건 없이 대화하겠다는 오바마 대통령의 선거공약을 평가하면서, 북한과의 평화체제 협정 체결을 미국의 최우선 외교과제로 삼을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또 미국과 북한의 국교정상화는 북한의 핵 확산과 무기 통제, 인권과 경제개혁 등을 해결하는 실질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는 그동안 북한과의 평화협정 체결 의지를 밝히면서도, 북한의 핵무기 폐기를 전제조건으로 내세워 왔습니다.

하지만 역시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캘리포니아 주의 민간 단체인 한반도정책연구소의 크리스틴 안 연구원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비핵화의 전제는 평화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전쟁 상태에 있는 남북한의 상황은 마치 화약고와 같으며, 북한의 비핵화 진전은 미-북 간 평화가 전제되지 않는 한 이뤄질 수 없다는 것입니다.

서혁교 부위원장 역시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한 포괄적인 해결책으로 평화협정 체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우리가 주로 집중하는 것은 비핵화 문제인데, 그 것은 하나의 문제이지 전체 문제가 아니거든요.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이나 제임스 레이니 전 주한 미국대사, 애틀란틱 카운슬 같은 싱크탱크 등 많은 사람과 단체들이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포괄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거든요.”

한편, 6.15 공동위원회는 앞서 지난 6일 미 의회와 국무부를 방문해 미-북 평화체제 체결을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1차로 전달한 바 있습니다.

이 서한은 프랭크 자누지 상원 외교위원회 전문위원과 하원의 데니스 헬핀, 제시카 리 국제관계위 전문위원, 국무부의 로라 로젠버그 북한 담당관, 셰리 홀리데이 스클러 한국 담당 팀장 등에게 전달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