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금융사기 매도프, 교도소행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투자 사기 혐의로 기소된 버나드 매도프가 투옥당하게 됐습니다.

매도프는 12일 뉴욕 시 법원에서 11개 혐의 모두에 대한 유죄를 인정한 뒤, 수갑을 찬 채 교도소로 호송됐습니다.

데니 친 판사가 오는 6월 공식 판결이 있을 때까지 매도프를 구금한다고 하자, 재판장에는 큰 박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이날 재판장에는 매도프의 사기행각에 피해를 입은 50여명이 자리를 지켰습니다.

현재까지, 매도프는 7백만 달러상당의 뉴욕 아파트에서 가택 연금상태에 있었습니다. 매도프의 변호사는 항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70살의 매도프는 피해자들의 얼굴을 외면했지만, 판사에게는 미안함과 수치스러움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매도프는 최고 150년징역형을 선고 받을 수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