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역사 속 오늘] 3월 1일


1919년,

조선의 민족 대표 33인이 서울의 태화관에 모여 일제 강점 하에 있던 조선의 독립을 만천하에 알리는 독립 선언서를 낭독합니다.

" 우리는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한다..선언을 세계 온 나라에 알리어 인류 평등의 크고 바른 도리를 분명히 하며, 이것을 후손들에게 깨우쳐 우리 민족이 자기의 힘으로 살아가는 정당한 권리를 누리게 하려는 것이다…"

" 오늘 우리들의 이 거사는 정의 인도 생존 번영을 위하는 겨레의 요구이니, 오직 자유의 정신을 발휘할 것이요, 결코 배타적 감정으로 치닫지 말라."

" 마지막 한 사람에 이르기까지, 마지막 한 순간에 다다를 때까지, 민족의 정당한 의사를 시원스럽게 발표하라"

한편 이날 탑골 공원에는 천 여명의 학생들이 모여 듭니다. 경신 학교 출신 정재용이 독립 선언서를 낭독하자 탑골 공원에 모여든 학생들은 일제히 "대한 독립 만세"를 외쳤고, 태극기를 흔들며 조선의 독립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일본군과 기마병들은 즉시 출동했고, 이들에게 칼을 휘두르며 평화적으로 시위를 하던 민중들을 무력으로 진압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조선 총독부는 독립 단을 수색하고 체포해 독립 운동에 참여한 만 명 이상을 투옥시켰습니다.

하지만 이날의 독립운동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3.1운동은 전국적으로 퍼져 나갔고 이후 천안 아우내 만세운동을 포함한 많은 독립운동을 촉발시켰습니다.

3.1 운동이 일어나자 당시 이화학당 고등과에 재학 중이던 유관순은 천안, 청주, 진천 등지의 학교와 교회를 일일이 방문해 태극기를 나눠주며 아우내 장터 독립 만세 운동을 주도했던 것입니다.

결국 유관순은 독립 운동을 지휘했다는 혐의로, 일본군에 체포돼 서대문 형무소에서 복역 하던 중 고문에 의해 옥사 했습니다.

조선 총독부의 공식집계에 따르면 당시 106만 명 이상이 독립 운동에 참가했고, 이중 553명이 사망, 12,000 명 이상이 체포됐습니다.

계급과 지역 그리고 종교를 초월해 온 겨레가 일으킨 최초의 혁명인 3.1 운동, 이것은 민족 독립 운동의 토대를 마련했으며 또한 민주주의의 초석을 놓았다고 평가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3.1 운동의 민주주의, 평화주의 이념이 계승돼 이후 상하이 임시 정부가 건립됩니다.

1810년,

1810년 3월 1일 혁명 연습곡, 강아지 왈츠 등을 작곡한 프레데리크 쇼팽이 폴란드의 바르샤바에서 태어납니다.

쇼팽은 어려서부터 피아노를 배웠고, 그의 스승이었던 지브니는 쇼팽에게 더이상 가를칠 것이 없다면서 스스로 그만뒀을 정도로 쇼팽은 피아노에 재능을 보였습니다.

쇼팽은 7살 때부터 작곡을 시작했고, 그의 천재성이 널리 알려져 자선 공연을 갖기도 했습니다.

쇼팽은 평생 200여 곡에 이르는 피아노 곡을 작곡했고, 가곡, 협주곡, 소나타곡, 전주곡, 발라드, 야상곡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작곡했습니다.

가장 위대한 피아노곡 작곡자로 불리는 쇼팽, 그는 피아노 연주에서 페달을 이용해 다양한 음색을 내려고 노력하는 등 후세의 피아노 연주법에 큰 영향을 끼친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