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힐 차관보, ‘미국, 北 정권교체 의도 없다’

  • 최원기

미국은 북한의 후계 문제를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북한 정권을 교체할 의도는 없다고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밝혔습니다. 26일 워싱턴의 내셔널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힐 차관보의 기자회견을 최원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26일 워싱턴 내셔널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의 아시아 4개국 순방 결과를 설명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회견에서 클린턴 장관이 순방 중 북한의 후계 문제를 언급한 배경을 묻는 질문에, “클린턴 장관의 스타일을 반영한 것으로 본다”면서, “미국이 상황을 어떻게 분석하고 있는지를 솔직하게 표현한 것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당시 발언은 “북한의 최근 예사롭지 않은 행동을 보면 내부적으로 뭔가 진행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인상을 줄 수도 있기 때문에 그런 점을 솔직하게 얘기한 것이지, 북한 정권을 교체하겠다는 뜻은 아니” 라고 강조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미국은 북한 정권을 변화시키려는 의도가 없으며 그 것은 미국이 할 일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클린턴 국무장관은 지난 주 아시아 4개국 순방 중 이례적으로 북한의 후계 구도 문제에 대해 언급하고, 북한 내부에서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획책이 이뤄지고 있다는 증거가 있다”고 말해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다음 주 초로 예정된 스티븐 보즈워스 신임 대북 특사의 한국 등 6자회담 참가국 순방에 대해서도 언급하면서, 보즈워스 특사가 “언젠가는 북한에 가겠지만 이번에 북한에 갈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면서 북한 측이 도발적인 행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미국과 한국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든 인공위성을 발사하든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이라는 견해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정부 출범과 함께 북 핵 협상 현장에서 물러나는 힐 차관보는 자신이 주도한 북 핵 협상에 대해 “성과도 있었지만 아쉬운 점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특히 북한이 핵 협상 과정에서 한 단계에서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데 너무 망설이고 김을 빼서 힘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