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6자회담, 다음 달 중 재개 가시화 될 듯

  • 최원기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을 재개하자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6자회담이 언제쯤 재개될지 최원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 핵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외교정책 사령탑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지난 주 아시아를 순방하면서 회담 의장국인 중국을 비롯해 일본, 한국과 6자회담 재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이어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일본의 아소 다로 총리는 지난 24일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북한 핵 문제를 6자회담에서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한국의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도 24일 베이징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을 만나 6자회담 재개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유명환 장관은 한-중 외무장관 회담 뒤 기자들에게 “6자회담과 관련해 관련국들 간에 조만간 구체적인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 장관은 “중국이 의장국으로서 주도권을 갖고 이른 시일 내에 6자회담을 재개할 것을 요청했다”며 중국도 뜻을 함께 했다고 말했습니다. 유 장관은 특히 북한도 여러 경로를 통해 6자회담의 필요성과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관측통들은 클린턴 장관의 아시아 순방과 유명환 장관의 발언 등으로 미뤄 볼 때 지난 해 12월 이래 중단 상태에 있는 6자회담 재개 여부가 다음 달 중에는 가시권에 들어올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지 부시 행정부 시절 콜린 파월 국무장관의 자문관을 지낸 폴 챔벌린 씨는 “6자회담 재개 시기는 평양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전문가인 폴 챔벌린 씨는 이제 공은 평양으로 넘어갔다며, 6자회담은 북한이 맘먹기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는 북한 핵 문제를 풀기 위해 다자틀인 6자회담과 대북 특사 파견 등의 카드를 어떤 우선순위에 따라 추진할지를 놓고 논의가 진행 중입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현재 6자회담의 유용성을 확인하고, 아울러 대북 특사도 임명한 상태지만 구체적인 활용 방안은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의 정책자문 역할을 하는 ‘미국진보센터’는 지난 해 11월 ‘북한 핵 문제를 풀기 위해 정권 출범 1백일 안에 평양에 고위급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제안해 관심을 끌기도 했습니다. 또 클린턴 행정부 시절 대북정책조정관을 지낸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은 최근 6자회담을 대신할 새로운 미-북 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페리 전 장관은 지난 23일 서울에서 열린 학술회의에서 6자회담이 시작된 지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며, 핵 협상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워싱턴의 한반도 관측통인 스티븐 코스텔로 씨는 클린턴 국무장관이 일단 6자회담을 추진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한국, 일본 등 동맹국은 물론 중국도 6자회담을 선호하기 때문에 일단 6자회담 재개를 추진할 것이라는 얘기입니다.

그러나 워싱턴의 민간연구소인 정책연구소의 존 페퍼 국장은 6자회담을 할 경우 논의가 핵 문제로 한정될 것이라며, 오바마 행정부는 특사를 평양에 파견해 미-북 관계 전반을 폭넓게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클린턴 국무장관이 일단 6자회담을 먼저 여는 쪽으로 방향을 잡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6자회담 재개가 어렵게 되거나 새로운 벽에 부딪혔다고 판단될 경우 클린턴 국무장관은 대북 특사를 평양에 파견하는 카드를 꺼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