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도움 안 된다'


아시아 4개국 순방의 일환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힐러리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나카소네 히로후미 일본 외상과 -외무장관 회담을 갖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두 나라가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특히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북한의 최근 움직임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나카소네 히로후미 일본 외상은 17일 일본 외무성에서 회담을 갖고, 미-일 동맹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의 축으로 규정한 뒤 이를 한층 강화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일본인 납치 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해 6자회담에서 미국과 일본, 한국 등이 연대를 강화해 나가자는 데도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해 "북한이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지만 어떠한 도움도 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모든 문제의 해결 실마리는 북한이 6자회담에 협력할지, 아니면 도발적인 행동을 할지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면 그에 상응해 국교를 정상화할 용의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일본 측이 가장 관심을 보이고 있는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17일 오후 도쿄의 미국대사관에서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면담 자리에서 피해자 가족들이 "납치 가족들이 일본으로 돌아오도록 미국이 협력해 달라"고 호소하자 클린턴 장관은 "납치는 잔혹하고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면서 "해결을 위해 (북한에) 어떻게 압력을 행사할지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납치 문제는 미국에 있어서도 우선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의 철회를 요구하는 납치 피해자 가족들의 요구에 대해서는 "잘 조사해서 대응하겠다"며 명확한 답변을 피했습니다.

히로후미 외상은 클린턴 장관이 납치자 문제와 관련해 북한 측에 압력을 넣겠다고 말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밝히고, 일본은 북한이 납치자 문제 재조사에 착수하면 대북 제재를 해제할 것이란 점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한편, 이번 미-일 외무장관 회담에서는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소 다로 일본 총리 간 첫 정상회담을 오는 24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키로 합의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미-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아소 총리는 오바마 정권이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최초의 외국 정상"이라면서 "세계경제가 곤란한 상황에서 세계 제1, 2의 경제대국이 협력하는 것을 보여줄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일 두 나라 정상은 오는 4월2일 열리는 제2차 주요 20개국(G20) 금융 정상회담 의제를 사전에 조율하고, 북 핵 문제와 아프가니스탄 지원 문제 등을 주로 논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클린턴 국무장관이 이번 첫 해외 순방에서 아시아, 그 중에서도 일본을 가장 먼저 방문한 것은 바락 오바마 행정부가 일본 보다 중국을 중시할 것이라는 일본 내 우려를 감안해 미국 측이 일본을 배려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특히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일본 측에 '테러와의 전쟁'을 지원해줄 것을 요청하기 위한 것으로 일본 언론들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나카소네 외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클린턴 장관이 최초 방문국으로 일본을 선택한 것은 미-일 동맹을 중시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클린턴 국무장관은 18일 인도네시아에 이어 19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