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국무, 15일 아시아로 출발


미국의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15일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인 아시아로 출발합니다.

역대 국무장관의 첫 순방지가 유럽이나 중동 지역이었던 것과는 대조적으로 첫 해외 순방지로 아시아를 선택한 클린턴 국무장관은 일본, 인도네시아, 한국, 중국 등 4개국을 차례로 방문하게 됩니다.

클린턴 국무장관의 이번 아시아 방문에서는 북한 핵 문제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클린턴 장관은 앞서 13일 뉴욕에 있는 아시아 소사이어티에서 가진 연설에서 북한 정부가 핵무기 폐기에 대한 약속을 이행한다면 북한과 관계를 정상화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또 6자회담의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북한이 어떠한 도발적인 행동도 삼가하고 한국에 대한 비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연설 후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는 북한의 끔찍한 인권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하지만 전반적인 대북정책에 현실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며 그 우선순위는 핵 문제 해결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