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미군, ‘북한 핵무기 통제력 상실 대비’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은 9일 “북한의 핵무기 통제력 상실 등 가능한 모든 우발 사태에 대해 대비책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샤프 사령관의 발언은 북한이 남한을 겨냥한 초강경 성명을 잇따라 발표하고, 북측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포착되는 등 한반도에서 불안정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월터 샤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외신기자클럽 초청 강연에서, “북한의 핵무기 통제력 상실 등 다양한 북한 내부의 불안정 사태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 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북한의 공격은 물론이고 핵무기 통제력 상실을 비롯해 재해, 내전 등 북한 내부의 가능한 모든 우발 상황에 대한 대책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이 같은 대책들은 한국의 김태영 합참의장과 긴밀한 협력 하에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포착된 것과 관련해 샤프 사령관은, “장거리 미사일 뿐만 아니라 군사분계선 인근 장사정포와 단거리 미사일, 포병 등에 대한 정밀 정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이 같은 북측의 공격에 레이더를 이용, 북한의 발사 지점을 정확히 식별해 아군의 포병과 공군 전력으로 이를 격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DMZ 즉 비무장지대 북쪽에서 장사정포로 서울을 공격할 경우 이에 신속하게 대응하더라도 북한 포병의 배치와 서울시 인구 등을 감안할 때 서울 지역의 일부 파괴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주한미군 시설 검증이 필요하다는 북측의 주장에 대해선 북 핵의 최종 검증에 대한 토론과 합의가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주한미군 시설에 대한 검증은 북한이 북 핵 최종 검증에 대해 토론하고 합의한 뒤에 고려할 수 있는 것”이라며 “미국을 포함한 북 핵 6자회담 관련국들은 그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며 “북한은 핵무기 보유 여부의 검증과 비핵화, 그리고 핵 관련 프로그램 검증과 중단 등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그동안 남북한 핵 동시사찰을 주장해 왔으며 지난 2일에도 인민군 총참모부 대변인이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형식으로, “남 핵 폐기가 없는 한 북 핵 폐기는 영원히 실현될 수 없을 것”이라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철두철미 조선반도 전역에 대한 검증을 통해 실현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북한 내부에서 군부의 입지가 강해졌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그런 징후를 포착하지 못하고 있으며 북한 군의 동계훈련도 예년 수준에서 진행 중”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이어 주한미군 추가 감축 여부와 관련해선 “전시작전 통제권이 전환되는 2012년 이후에도 현 수준인 2만8천5백 명을 유지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1년으로 돼 있는 미군의 한국 내 근무기간도 3년으로 연장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샤프 사령관은 전방 배치된 미군 부대들을 폐쇄하고 평택으로 이전 통합한다는 계획과 관련해 “미측은 전쟁 초기 공군 전력을 운용해 적을 격멸할 것이며 레이더를 이용해 북한 군의 포병 위치를 식별할 것”이라며, “이 때문에 미군 부대가 한강 이남으로 이동하더라도 오히려 더욱 공고해진 능력을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