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조평통, 남북간 합의 무효선언


북한은 30일 정치, 군사적 대결 상태 해소와 관련한 지금까지의 남북 간 모든 합의 사항들을 무효화 한다는 초강경 선언을 했습니다. 또 남북기본합의서와 부속합의서에 있는 서해 해상군사경계선에 관한 조항들도 폐기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대남정책 총괄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즉, 조평통은 30일 발표한 성명에서 “오늘 조선반도 정세는 남조선 보수 당국의 무분별한 반공화국 대결 책동에 의해 갈수록 긴장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 같은 조치들을 발표했습니다. 북한의 조선중앙TV입니다.

“정치 군사적 대결 상태 해소와 관련한 북남 합의는 아무런 의미도 없게 됐으므로 우리는 그 합의들이 전면 무효화되었다는 것을 정식 선포한다.”

조평통의 이번 성명은 지난 17일 대남 전면대결 태세를 선언한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에 이은 것으로, 한반도의 긴장 상태가 한층 고조될 전망입니다.


조평통은 성명에서 “북남 당국 사이에 지난 시기 채택된 합의들에는 서로의 사상과 제도 존중 문제, 비방 중상 중지 문제, 무력충돌 방지 문제를 비롯한 정치 군사적 대결을 해소할 데 대한 문제들이 반영돼 있다”며 “하지만 현실은 합의 사항의 그 어느 것 하나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