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회창 총재, ‘북 핵 일괄타결 방안 추진 우려’


한국의 보수 성향 야당인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오늘 북 핵 문제 해법과 관련해 이른바 `일괄타결’ 방안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을 억지할 유일한 수단은 강력한 군사력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보수 성향 야당인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미국 바락 오바마 행정부 출범과 함께 일각에서 북 핵 문제 해법으로 거론되고 있는 일괄타결 방식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 총재는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자유선진당 창당 1주년 기념 내외신 합동 기자회견 자리에서 “ 일괄타결 방식은 합리적인 협상 상대에게 통하는 것으로 북한에 대해선 현명한 방안이 아니”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한이라는 실체의 협상 방식 이런 것을 모르거나 알면서 애써 외면하는 그런 태도다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계속 소위 살라미 전법으로 쪼개서 제시하고 그런 다음에 또 벼랑 끝으로 몰고 가고 이런 협상 기술을 가진 북한이 테이블에 모두 쏟아놓자고 해서 쏟아놓고 나서 다음에 이런 것도 있다고 나올 때 현실적으로 그런 억지를 어떻게 막을 수 있느냐..”

이 총재는 “과거 미국 민주당 정권이 추진했던 일괄타결 방식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핵무기 보유를 선언하기 전의 일”이라며 “바락 오바마 새 행정부 출범과 함께 일괄타결 방안에 호의적인 일부 민주당 내 분위기가 새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영향을 준다면 매우 우려스런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총재는 또 “오바마 대통령이 북 핵에 대해 강경하고 확고한 의지를 표명한 것은 고무적이지만 일각에선 오바마 행정부가 북한의 핵 확산을 막는 선에서 문제를 덮어둘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만큼 한국 정부는 미국에 대해 완전한 해결책을 강력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현 정부의 대북정책인 ‘비핵 개방 3천’ 구상에 대해 “북한을 너무 모르는 순진한 정책”이라고 비판하고 북 핵을 억지할 수 있는 수단은 군사력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핵을 보유한 이상 또 돈으로는 결코 평화를 살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해진 이상 북 핵을 억지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강력한 군사력 뿐입니다.”

이와 관련해 오바마 행정부 출범과 함께 한국과 미국 내 일각에선 일괄타결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의 김대중 전 대통령은 최근 외신기자 간담회 자리에서 “북한과 같은 1인 지배의 통제국가와의 협상에서는 대담한 일괄타결이 유리한 협상 방식”이라며 오바마 대통령에게 일괄타결 방식을 채택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또 클린턴 행정부 시절 북한을 방문해 김일성 전 주석과 만났던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도 지난 26일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외교적 승인과 미-한 양국과의 평화협정, 새로운 핵 발전소와 연료가 제공된다면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