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북 핵 6자 회담 필수적’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북 핵 문제 해결에 있어 6자 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오바마 행정부가 대북 정책 추진 방향을 재검토 하고 있는 가운데 나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미국의 북한에 대한 정책에 있어 북 핵 6자 회담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27일 국무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 관련해서는 6자 회담이 필수적"이라면서 "6자 회담 체제는 참가국들이 북한 핵 프로그램이라는 과제를 다루는데 유용했을 뿐 아니라, 핵 문제 이외에 다른 북한 관련 의제들을 다루는데도 유용한 대화의 장(forum)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취임에 앞서 상원 인준청문회에서의 발언이 북한과의 군축 협상을 다른 방식으로 할 수 있음을 나타낸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클린턴 장관은 인준청문회에서 '평양 등을 방문해 북한 외무상 등을 만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 국익에 도움이 된다면 내가 선택하는 적절한 시기와 장소에서 어떤 외국 지도자라도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혀 미-북 간 고위급 직접 회동의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현재 국무부가 재검토 하는 있는 대북 정책 추진 방향과 관련해 클린턴 장관은 "우리는 효과적이라고 판단되는 조치(steps)들을 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로버트 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북한과 북한 핵 프로그램에 대한 재검토가 진행되고 있다"며 "장관이 언급한 '필수적'이라는 용어가 기본적으로 많은 것을 얘기해 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대북 정책 재검토에 대한 시한을 제시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한편 6자 회담에서 북한의 의무사항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이 약속한 합의사항을 확실히 지키도록 할 수 있는 일들을 하고 싶다"면서 "이러한 입장이 최근 들어 바뀌지는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우드 부대변인은 아울러 "우리는 북한이 검증 의정서와 모든 세부 이행조치를 문서로 서명하길 원했지만, 북한은 이를 원치 않았다"며 "북한이 이미 합의한 의무사항들을 지킬지 여부는 북한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