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일, 중국 특사 만나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3일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났습니다. 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6자회담 재개 의사를 밝혔는데요, 김정일 위원장이 지난해 건강 이상을 겪은 후 외국 사절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3일 핵문제와 관련 6자회담 진척을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신화통신은 이날 김정일 위원장이 평양에서 중국의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나 북한은 “한반도를 비핵화 하려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위원장은 중국과의 협력 의사를 밝혔다고 통신은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평양을 방문한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김정일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23일 왕 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대표단을 면담했으며 이 자리에서 왕 부장은 “음력설에 즈음해 보내 온” 후 주석의 “축하인사와 친서” 그리고 대표단이 준비한 선물을 김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이 방송들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후 주석을 비롯한 중국 공산당과 국가 지도부에 설 축하인사를 전하고 ‘조.중 친선의 해’ 정초에 북한을 방문한 중국 공산당 대표단을 “열렬히 환영”하고 왕 부장과 “따듯하고 친선적인 담화”를 한 뒤 이들과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오찬을 함께 했다고 방송들은 덧붙였습니다 .

또 김 위원장과 왕 부장의 면담자리에는 북한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류사오밍 북한 주재 중국 대사가 배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방송들은 하지만 친서의 내용과 김 위원장과 왕 부장간 대화 내용, 면담 장소와 시간 등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내 일부 북한전문가들은 친서 내용과 관련해 올해가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북.중 친선의 해’인데다 한반도 안보 지형에 변화가 예상되는 해라는 점에서 양국 정상간의 왕래와 관련한 내용이 담겼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동국대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 “기본적으로 올해가 북.중 수교 60주년이기 때문에 후진타오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의 상호교차방문에 대한 언급이 분명히 있었을 것이고 그리고 양국의 선린우호관계를 북미관계의 진전과는 별도로 북중관계를 보다 심화 발전시키자는 언급이 분명히 있었을 것입니다”

한국 외교가에선 남북관계를 비롯한 한반도 정세에 지나친 긴장이 조성되지 않기를 바라는 중국측의 입장도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과 왕 부장 사이에 오갔을 대화 내용도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왕 부장이 친서 전달의 임무를 띠었다는 점에서 사실상 특사의 신분으로 북한을 방문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동국대 북한학과 김용현 교수는 미국의 오바마 행정부 출범과 함께 북한의 대미 관계 개선 의지가 이번 면담에서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점쳤습니다.

“북미관계 개선과 관련돼서 북한이 중국에 대한 이해를 구하고 북미관계 개선에 대해서 중국의 어떤 간접적인 혹은 직접적인 지원을 요청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을 수 있습니다”

한편 북한의 관영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왕 부장을 접견하는 사진들을 공개해 지난해 9월 이후 끊이지 않았던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당분간 사그러들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북한 매체들이 그 동안 김 위원장의 정지 사진만을 공개했기 때문에 사진 조작의 가능성을 완전히 불식시키지 못했던 점을 이번 면담과 관련 사진의 공개로 상당 부분 해소한 것으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연구원 백승주 박사는 왕 부장 접견을 통해 김 위원장의 건재를 대내외에 알리면서 북한 체제도 어느 정도 안정을 찾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왕자루이를 만난 사진 그 자체는 북한 지도자의 건강이 상당한 수준으로 회복됐다 특히 북한 내부에 보여줌으로써 북한 체제 안정에 상당히 기여할 것으로 보구요, 3월8일 대의원 선거와 관련시켜 볼 때 적극적으로 자신감을 갖고 자기 주도하에 자신의 후계문제, 포스트 김정일 체제를 준비할 수 있는 그런 모습을 보이겠다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한편 북핵 6자회담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 평화교섭 본부장은 이번 면담과 관련해 “한국 정부 차원에서 특별한 메시지를 전해 달라고 왕 부장에게 요청한 것은 없다”며 “중국도 비핵화의 중요성을 알고 남북대화를 지지하니 이런 기조 하에서 얘기를 나누지 않았겠느냐는 추측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