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가자 지구 유엔 구호기구 활동 중단 (E)


가자 지구에서 활동 중인 유엔 구호 기구는 이스라엘 군이 제기하는 위험 때문에 활동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8일 이 같은 발표는 이스라엘의 발포로 유엔과 계약을 맺은 구호 차량의 한 운전자가 숨졌다고 유엔 당국자들이 말한 지 몇 시간 만에 나왔습니다. 당국자들은 구호 차량의 움직임은 사전에 이스라엘 군과 조율돼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그 같은 공격을 비난하면서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이스라엘 당국자들은 하마스에 대한 공세가 13일째 계속되는 가운데 가자 지구 북부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존 홈스 유엔 인도주의 업무담당 사무차장은 가자 상황이 이전보다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다며, 가자 지구의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7백58명이 사망했고 그 가운데 3분의 1이 어린이들인 것으로 보고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aid agency in Gaza says it has suspended operations because of the danger posed by the Israeli military.

The announcement today (Thursday) came several hours after U.N. officials reported that a driver in a U.N.-contracted aid convoy was killed by Israeli fire. Officials said the movement of the convoy had been coordinated in advance with the Israeli military.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condemned the attack and called for an immediate cease-fire.

Israeli officials say they are investigating the incident, which happened in northern Gaza on the 13th day of Israeli's offensive against Hamas, which rules the Palestinian territory.

U.N. humanitarian affairs chief John Holmes says the situation in Gaza is even more critical than before. He told reporters today that the Ministry of Health in the densely-populated Strip reports 758 people have been killed -- a third of them children.

Holmes said the number could not be independently verified but was in general credible.

The percentage of children killed has risen from an earlier U.N. estimate of about 25 percent.

Also today,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accused the Israeli military of failing to meet its obligations under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delaying efforts to help the wounded in Gaza.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