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피릿호 화성 착륙 5주년 (E)


미국 항공우주국 NASA가 지난 2004년 1월 3일 화성에 탐사선 스피릿호을 착륙시킨 지 5주년이 됐습니다.

또 다른 화성 탐사선 오퍼튜너티호는 이로부터 21일 후 화성에 착륙했습니다. 두 탐사선은 당시 화성의 가혹한 환경하에서 3달 동안 운용될 예정이었지만, 현재까지 작동하면서 화성의 자료를 지구로 보내고 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의 화성탐사계획 관계자는 두 탐사선이 그 동안 화성 표면을 21km 정도 탐사해 25만개 가량의 사진을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과학자인 스티브 스퀴레 씨는 이 화성탐사선들이 화성 자료를 수집했다는 사실뿐만이 아니라, 인류가 처음으로 화성을 조사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

The U.S. space agency NASA has marked the fifth anniversary of the landing of the Mars rover Spirit which touched down on the red planet on January 3rd, 2004.

The rover Opportunity landed 21 days later. The two rovers were designed to last three months in the harsh Martian environment, but they remain operational and are still relaying data they collect to scientists on Earth.

Mission managers say the Mars rovers have traveled more than 21 kilometers across the surface of Mars and sent back a quarter-million images.

NASA says either rover could fail without warning, but scientists are pressing ahead with plans for further exploration.

Scientist Steve Squyres says the rovers are significant not only for the data they collect, but also for being humanity's first overland expedition on another plane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