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사회, 가자 폭력사태 중단 촉구 (E)


국제사회가 가자지구의 폭력 사태 중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집행위원회는 30일 성명을 발표하고 자가지구의 폭력 사태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유럽연합 외무장관들은 프랑스에서 회담을 갖고 가자지구 사태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집행위원회는 성명에서 폭력 사태가 가자 주민들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이들에게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공격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반 사무총장은 전세계 지도자들이 양측의 대화와 장기적인 중동 평화 방안 마련을 위해 더 많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하마스가 파타당과의 단일 대화를 거부한 것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하마스가 파타당의 마흐무드 압바스 대통령을 팔레스타인의 지도자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The European Commission is calling for an immediate halt to hostilities in the Gaza Strip, which has been rocked by a massive military operation by Israeli forces.

The commission, which is the executive arm of the European Union, issued a statement from Brussels today (Tuesday), a few hours before EU foreign ministers hold a meeting in Paris to discuss the crisis.

The statement says the hostilities are having a "heavy impact on the civilian population in Gaza." The commission wants humanitarian aid delivered to Gaza, where hospitals have been overwhelmed by the inflow of casualties.

The commission is also calling on Hamas to end rocket attacks targeting Israeli civilians.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demanded Monday that Israel and Hamas stop acts of violence immediately. He also criticized the international response, saying world leaders should do more to encourage dialogue and a long-term resolution of the conflict.

Russian Foreign Minister Sergei Lavrov criticized Hamas Monday for refusing to enter into unity talks with the Fatah faction of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He said Hamas must accept Mr. Abbas's authority as leader of the Palestinian peopl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