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카스트로 쿠바 대통령, 긴축 재정 발표 (E)


라울 카스트로 쿠바 대통령은 27일 세계 경기침체와 3개의 초대형 허리케인으로 초래된 경제 난국을 극복하기 위한 긴축 재정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카스트로 대통령은 이 날 국회에서 해외출장 예산을 절반으로 삭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카스트로 대통령은 또 우수 직원에 대한 해외 포상휴가 사업 예산 6천만 달러도 삭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에 따르면 쿠바는 올 해 6.7%의 예산을 초과 집행했습니다. 카스트로 대통령은 의회에 쿠바의 재정은 쉽게 해결되지 않으며 현실적으로 꿈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Cuban President Raul Castro has announced austerity measures in an effort to pull the country out of an economic slump aggravated by the worldwide financial downturn and the devastating effects of three hurricanes.

Mr. Castro told the National Assembly Saturday he was cutting by half the budget for official trips abroad.

The president said he would also eliminate a 60-million dollar program that rewards good workers with free vacation trips overseas.

Officials say Cuba spent six-point-seven percent more than it took in this year. Mr. Castro told parliament the state finances "simply don't add up" and that "we have to be realistic and adjust our dreams."

Meanwhile, Cuba continues to recover from the 10-billion dollars in damage this year from Hurricanes Gustav, Ike and Paloma, which required the government to increase spending for costly imports of food and fuel.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