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즐거운 크리스마스, 고향 땅에 ‘웃음’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마치 온 나라의 축제가 열린 듯. 서울의 중심가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룹니다. 친구들과 연인들과 크리스마스 이브의 특별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 종교를 떠나 세대를 떠나 크리스마스를 앞둔 사람들의 마음은 그 어느 때 보다 평온한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과 내일 이 시간에는 한국 사람들이 즐기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먼저 오늘은 탈북자 출신 목회자, 평화교회 강철호 전도사가 크리스마스가 어떤 날인지 여러분께 설명해 드립니다.

방송을 들으시려면 오른쪽 위의 방송듣기를 누르십시요.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