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김정일 위원장 음해 주장 일축 (E)


한국 정부는 19일 정보기관인 국가정보원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해를 가하려는 계획을 세웠다는 북한 측 주장을 공식 부인했습니다.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는 18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국 정보기관으로부터 김정일 위원장의 동정을 파악하고 해치라는 임무를 받고 활동하던 북한주민 리 모씨를 체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8일 오후 국가안전보위부를 인용해 한국의 정보기관이 리 씨에게 김 위원장의 이동을 추적하기 위한 음성과 음향추적 장치 뿐 아니라 독약까지 제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국가정보원은 북한이 주장하는 이번 음모와 무관하다고 반박했습니다.

*****

South Korea has denied North Korean accusations that it plotted an attempt on the life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Il.

North Korean state media today (Friday) described what they called the capture of an enemy agent with the surname Ri. They said the man crossed the border earlier this year to carry out what they called a terrorist mission planned by a South Korean intelligence organization aimed at harming North Korea's top leader.

Late Thursday, North Korea's official news agency(KCNA) quoted the Ministry of State Security as saying that a South Korean intelligence agency had provided Ri with "speech and acoustic sensing and pursuit devices" for tracking Kim Jong Il's movement's, as well as poison.

South Korea'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enied any links to the alleged plo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