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중국, 주중 직항 여객기, 여객선 운항 재개 (E)


중국과 타이완이 15일부터 지난 1949년 이후 처음으로 항공기와 해상 화물선의 직접 운항, 그리고 우편물의 직접 교류를 시작합니다.

지난 11월에 체결된 중국과 타이완간 교류 협정에 따라 양측은 화물 직항기와 양안간 직항 여객기를 정규적으로 운항하게 될 것입니다. 양안간 직항 여객기는 그 동안 주말과 주요 축하 행사 때만 운항되어 왔습니다.

중국과 타이완 선박들은 또한 거의 60년 만에 처음으로 15일 양안간 직행 취항에 들어갑니다.

양안 관계관들은 이들 직항로들은 양안간 관계를 증진시키고 중국 본토와 타이완 여행객들이나 업체들의 경비를 대폭 줄여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양안간의 직접 교류는 타이완이 중국으로부터 분리했을 때인 지난 1949년 종식됐습니다.

*****

China and Taiwan will begin direct air, sea and postal services Monday for the first time since 1949.

Under a November agreement, the two sides will launch a cargo charter flight service and regular passenger flights, which used to take off only on weekends and major festivals.

Ships from China and Taiwan also are to begin their first direct voyage to the opposite shore in nearly six decades on Monday.

Officials on both sides of the Taiwan Straits say the direct routes will improve relations and sharply cut costs for travelers and businesses on the Chinese mainland and self-ruled island of Taiwan.

Direct cross-straits travel ended when Taiwan split from China in 1949.

China still considers Taiwan a part of its territory, and has threatened to take action if the island formally declares independenc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