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의사, '김정일 위원장 본 적 없다'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치료한 것으로 알려진 프랑스 의사 프랑수아 자비에 루 박사는 13일 자신이 김 위원장을 치료했다는 언론 보도 내용을 부인했습니다.

미국의 'AP 통신'은 루 박사가 프랑스 일간지 르 피가로의 보도를 부인하고, 자신은 김 위원장을 본 적도 없을 뿐만 아니라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된 정보를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르 피가로는 지난 11일 루 박사가 김 위원장은 뇌혈관 사고의 희생자이나 실제로 외과 수술을 받지 않았으며, 건강 상태가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루 박사는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4월 최신 척추 수술법을 가르치고, 10월 24시간에 걸쳐 신경외과 의료기관에 필요한 물품 목록을 만들기 위해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다면서, 다른 프랑스와 독일 의사들과 마찬가지로 여러 차례 방북했지만 김 위원장을 본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