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미 자동차 3사 긴급 지원 합의 (E)


캐나다 정부가 파산 위협에 처한 미국 자동차 3사에 긴급 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토니 클레먼트 캐나다 산업장관은 12일 30억 달러의 지원 방침에 합의했으나, 이 자금은 미국측 자금 지원이 이뤄진 후에야 제공될 수 있다는 단서가 붙어있다고 밝혔습니다.

클레먼트 장관은 또한 미국 자동차 3사가 현재의 기업 경영 관행을 바꾸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는 조건을 달았습니다.

캐나다 측 자금 지원 방침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미 재무부가 자동차 3사의 파산을 막기 위해 7천억 달러의 구제 금융 중 일부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한 후 발표됐습니다. 부시 행정부는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 모터스와 크라이슬러 측과 이 같은 방안의 세부안을 최종 논의하고 있습니다.


The troubled Big Three U.S. automakers could soon be getting some extra help, as Canada says it is prepared to offer support.

Canadian Industry Minister Tony Clement announced(Friday)an estimated three billion dollars in loans to the car companies (General Motors, Ford and Chrysler)-- but only if the U.S government comes through with an industry-wide bailout first.

Clement also warns the Canadian aid would come with conditions. He says the U.S.-based automakers need to show they are changing the way they do business.

The Canadian announcement comes as U.S. President George Bush and the Treasury Department look at using some of 700 billion dollars set aside to aid the banking industry to bail out the carmakers. Bush administration officials are in talks with General Motors and Chrysler to finalize details.

General Motors (G.M.) and Chrysler say they will collapse in January without government help, putting thousands of people out of work.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