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대북 에너지 지원 중단 가능’

  • 윤국한

미국 정부는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에서 북 핵 검증의정서 합의에 실패한 것과 관련, 북한에 대한 에너지 지원을 중단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미국 정부는 그러나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은 고려하지 않고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백악관의 대나 페리노 대변인은 11일 베이징 6자회담의 결렬과 관련해 미국은 북한에 일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베이징 회담에서 합의 도출에 실패한 것은 북한 측이 협력을 거부하고 약속을 문서화 하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라며, 미국은 "이미 밝힌 대로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대해 다시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현재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는 것 가운데 하나는 에너지 지원"이라고 말해 대북 중유 지원을 중단할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을 다시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는 미국 국무부의 션 맥코맥 대변인도 분명한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는 법과 사실에 근거해 취해진 조치라면서, "북한은 불능화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뤘고, 검증의정서에도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미국 정부는 "개별적인 행동에 연계해 이번 과정의 초기로 다시 돌아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맥코맥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그러나 대북정책을 재고하지는 않겠지만 검증의정서가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의 추가적인 의무 이행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