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 지도자들, 자동차 업계 지원안 합의 (E)


미국 백악관은 6일 의회 지도자들과 몰락 위기에 처한 자동차업계 지원문제에 대해 건설적인 협의를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그러나 납세자들에게 자동차업계 지원금이 상환될 것이 분명한 경우에만 지원금이 나가야 할 것이라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미 의회 관계자들은 이에 앞서 5일 저녁 미 3대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 모터스와 포드, 크라이슬러에거 1백50억에서 1백70억 달러를 지원키로 합의했습니다. 이 관계자들은 3개 회사가 지원금으로 적어도 수개월간 운영할 수 있으며 지원금은 환경친화 자동차생산 지원기금에서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의회 관계자들은 또한 이 같은 내용의 법안이 내주 하원 표결에 부쳐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The White House says it has had "constructive" talks with congressional leaders on a deal to prevent the country's ailing auto industry from collapsing.

But in a statement today (Saturday), press secretary Dana Perino said no money should go out unless there is a good chance taxpayers will be paid back.

Senior congressional aides said late Friday that the deal being discussed would give the so-called Big Three automakers -- General Motors, Ford and Chrysler -- 15 billion to 17 billion dollars in loans.

They say the money would be enough to keep the companies operating for at least the next few months, and that it would come from an existing, multi-billion-dollar program aimed at helping the automakers produce more fuel-efficient cars.

The aides say details of the plan -- which will also include significant oversight -- still have to be worked out. But lawmakers say they expect to vote on the plan next week.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