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또 다른 테러위협 대비 공항경비 강화 (E)


인도 당국이 또다른 테러 공격이 임박해 있다는 경고에 따라 주요 국제공항에 비상 경계령을 내리고 전국 공항의 경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인도의 팔리 호미 메이저 공군 참모총장은 뉴델리와 방가로르, 체나이 등의 공항에서 9.11 테러 참사와 유사한 테러 공격이 있을 수 있다는 경고를 받았다며, 인도 당국은 이 같은 테러위협에 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테러 위협은 인도 정부와 '미국의 소리' 방송을 비롯한 언론기관에 데칸 무자히딘이란 단체의 명의로전자우편으로 전달됐습니다. 이 단체는 지난주 인도 뭄바이에서 1백7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테러 공격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India has put its major international airports on "red alert" and is increasing security at airports across the country (today/Thursday)following threats that more attacks are imminent.

Indian Air Chief Marshal Fali Homi Major says authorities have received a warning of possible September 11th-style attacks on airports in New Delhi, Bangalore and Chennai.

The latest threats came in the form of e-mails (electronic messages)sent to government officials and media organizations -- including VOA, and claim to be from the Deccan Mujahideen. The same group took responsibility for last week's attacks in Mumbai that killed more than 170 people.

Meanwhile, senior Indian officials say the Pakistan-based militant group Laskhar-e-Taiba was behind the Mumbai attacks. They say the lone, surviving gunman told interrogators he was recruited by Laskhar-e-Taiba operations chief Zaki-ur-Rehman Lakhvi. They say the gunman also admitted he and his co-conspirators were in touch with Lakhvi during the attack.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