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럽연합,  리비아와 관계 강화 나서 (E)


유럽연합이 북 아프리카의 리비아와 정치, 경제, 사회적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획기적인 회담에 나섭니다.

유럽연합 관리들은 오늘 벨기에의 수도 브뤼셀에서 유럽연합의 베니타 페레로 발트너 대외관계 담당 집행위원과 리비아 정부 대표단이 만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담은 서방국가와 리비아의 관계 정상화를 향한 또다른 조치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페레로 발트너 집행위원은 리비아가 주요 석유 수출국이며, 유럽연합은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에 관심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유럽연합은 리비아 측과의 협상에서 인권 문제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The European Union is launching landmark talks with Libya aimed at establishing closer political, social and economic ties with the North African nation.

EU officials say the meeting will take place today (Thursday)in Brussels with External Relations Commissioner Benita Ferrero-Waldner and representatives of the Libyan government. The talks mark another step toward normalizing Western relations with Libya.

Ferrero-Waldner says Libya is an important oil exporter and the EU is interested in a stable supply of energy. It is also an important transit route for would-be African immigrants headed to Europe -- and the bloc wants to crack down on illegal immigration.

The European Union has said negotiations with Libya would also address human-rights concerns.

Libya is the only Mediterranean country without official EU relations. But the two sides have moved closer with a new euro-Mediterranean partnership agreement launched last July that includes Tripoli.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