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장관, ‘부실금융기관 주식 매입에 초점’(E)


미국의 헨리 폴슨 재무장관은 많은 나라들이 금융체제 안정을 위한 조치를 취한 끝에 국제 경제가 개선되고 있다는 징후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폴슨 장관은 경제가 여전히 취약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폴슨 장관은 12일 워싱턴에서 행한 연설에서, 미국 주택시장이 정상화되기 전에는 경제가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며, 여러 나라 정부들이 문제의 주택 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지적했습니다.

폴슨 장관은 최근 통과된 7천억 달러 규모의 금융구조계획의 초점이 금융기관의 부실 채권을 매입하는 방안에서 부실 금융기관의 주식을 매입하는 방안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보다 앞서, 영국 중앙은행 총재는 어려운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추가 금리 인하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

U.S. Treasury Secretary Henry Paulson says he sees signs of improvement in the global economy after many nations have taken steps to stabilize the battered financial system.

But (in a Washington speech),he said the economy remains "fragile." Paulson also said Washington's 700-billion dollar financial rescue plan is changing focus from buying up failed investments to buying stock in struggling banks.

He also said the banking industry has benefited from government help and said regulators are pressing banks to resume lending to creditworthy customers. The stalled credit market is a key driver of the economic crisis.

Earlier, the head of the Bank of England took a different tack in efforts to bolster the British economy, saying policy makers are prepared to cut interest rates further. Mervyn King spoke after reports that British unemployment hit the highest point in years.

The British action could help boost spending by making it cheaper to borrow the money consumers need to buy homes and that companies want to purchase equipment needed to expand businesses and hire new peopl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