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대통령, ‘오바마-김정일 회담 반대 안 해’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북한 핵 포기에 도움이 된다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간 정상회담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지난 9일 한국의 `조선일보'와 일본 `마이니치신문', 영국의 `더 타임스' 신문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소외될 것이란 관측도 있지만 한 점 염려하지 않으며, 오바마 당선자가 남북 문제에 관한 한 한국 정부의 의견을 소중하게 생각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는 부시 때보다 오바마 정부와 더 충분히 협의하게 될 것"이라며 미국 새 정부와의 공조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도 내놨습니다.

이 대통령은 다만 "오바마 정권은 인권 문제를 소홀히 하지 않기 때문에 인권 문제도 대두될 것"이라며 "북한은 오바마 정권이 들어선 것에 대해 쉽게 생각해서는 안되며, 더 진지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는 것이 북한을 위해서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서는 "김 위원장은 현재 국정을 돌보는 데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