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국-EU, 세계경제개혁 많은 부분 동의' (E)


15일 워싱턴에서 주요 20개국 경제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백악관은 미국과 유럽연합이 많은 부분 의견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데이너 페리노 대변인은 금융시장 혼란에 대처하는 데서 미국과 유럽은 많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유럽연합 정상들은 7일 국제통화기금, IMF에 대한 감독과 권한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둘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유럽연합 정상들은 또한 1백일 안에 2차 정상회의를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퇴임을 앞 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그러나 이번 정상회의에서 포괄적이고 구속력 있는 조치를 취하는 데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왔습니다.

*****


The United States says there is some agreement heading into next week's summit on the financial crisis in Washington.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today/Saturday) says the U.S. shares "common ground" with European Union leaders on some of the ways to resolve the financial turmoil, but did not give any specifics.

European Union leaders said Friday they would push for tougher regulation and more power for the IMF at the November 15th meeting in Washington. They also said they would support a second summit within the next 100 days.

The outgoing administration of U.S. President George Bush has been resisting calls for comprehensive, binding decisions at the summit.

Meanwhile, developing nations are demanding a more prominent role in a proposed overhaul of the global financial system.

Brazil's president (Luiz Inacio Lula da Silva)says rich nations(like the United States and European countries) need to let emerging economies help shape what he calls, a new "financial architectur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