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버마 인권단체, 유엔의 압력행사 촉구 (E)


버마 인권운동가들은 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버마 군사정권이 민주적인 개혁을 단행하도록 더 많은 압력을 넣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전 버마 승려 동맹'과 '88 세대 학생지도자'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아웅산 수치 여사를 비롯해 버마의 모든 정치범 들이 석방될 수 있도록 행동을 취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성명은 또, 군사정부와 버마의 반체제 인사들, 그리고 모든 소수민족들간에 대화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최근 보고서에서 대화만한 방법이 없다고 지적한 데 동의한다며 보고서 내용을 치하했습니다.

단체들은 아웅산 수치 여사와 다른 정치범들의 석방은 대화과정을 시작하는 열쇠라고 지적했습니다.

*****

Burmese activists are calling on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to do more to press Burma's military rulers to adopt democratic reforms.

A statement issued today (Thursday) by the All Burma Monks' Alliance and the 88 Generation Students called on the U.N. Security Council to take action to ensure that all political prisoners are released, including Aung San Suu Kyi.

The statement also urged the opening of dialogue between the military government and Burma's opposition and all of the country's ethnic groups.

The activist groups praised a recent report by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and said they agree with his conclusion that there is no alternative to dialogue.

The groups say the release of Aung San Suu Kyi and other political prisoners is key to beginning the dialogue proces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