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선 후보들, 마지막 주말 유세 (E)


미국에서 4일 치뤄질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두고 민주당의 버락 오바마 후보와 공화당의 존 매케인 후보는 접전이 예상되는 주들에서 마지막 선거 유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2일 동부 펜실베니아 주에서 가진 선거 유세에서 자신과 오바마 후보 사이의 차이점을 강조했습니다.

매케인 후보는 필라델피아 부근에서 가진 한 집회에서 자신은 총사령관이 되고 보다 많은 부를 창출하기 위해 대선에 출마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후보는 2일 중서부 오하이오 주에서 지지자들에게 미국을 변화시키고 중산 층에 투자하는 정책을 선택할 날이 이제 이틀 밖에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

Democratic presidential candidate Barack Obama and his Republican rival John McCain are making their final push for votes, with rallies in highly contested states two days before the U.S. election.

Senator McCain used a campaign stop in (the eastern U.S. state of) Pennsylvania Sunday to stress the differences between himself and Senator Obama.

He told supporters at a rally near Philadelphia that he is running to be commander-in-chief and create more wealth. But he said Obama is running to be what he called "redistributor-in-chief" by spreading the wealth and punishing the successful.

In the neighboring (midwestern)state of Ohio, Obama called on supporters to help put an end to what he called divisive politics by electing him president. He said voters are two days away from changing America and choosing policies that invest in the middle clas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