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총리, 새 경기부양책 발표 (E)


일본의 아소 다로 총리는 일본 주식시장 회복과 금융체계 지원을 위한 새로운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아소 다로 총리는27일, 일본 내각에 차용 지분 공매 기준을 강화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지분 공매는 주가가 급락하는 경우에 투자자가 이익을 낼 수 있도록 합니다. 비판가들은 지분 공매가 세계적 시장 폭락을 부추겼다고 지적합니다.

아소 다로 총리는 또한 일본은행들이 주가 폭락으로 입은 손실을 만회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금을 늘릴 것을 명령했습니다.

아소 다로 총리의 구제 방안 발표에도 불구하고 일본 주가 지표인 니케이 지수는27일 6퍼센트 하락해 1982년 이후 26년만에 최저 치를 기록했습니다.

*****

Japan's prime minister has announced new measures to support the country's battered stock market and shore up its banking system.

Taro Aso ordered his Cabinet today (Monday)to tighten restrictions on the short-selling of borrowed shares. Selling short allows investors to profit when share prices decline, and critics say it has contributed to the global market slump.

Mr. Aso also ordered an expansion of a government fund to help Japanese banks recover from losses related to plunging stock prices.

One Japanese bank that is under pressure is Mitsubishi UFJ Financial Group, the country's largest. Mitsubishi said today that it plans to raise 10-point-six billion dollars from investors by issuing new shares over the next year.

Prime Minister Aso's announcements did little to boost investor confidence in Japanese stocks. Tokyo's Nikkei Index dropped six-percent to close at its lowest level since 1982.

XS
SM
MD
LG